도서소개

본문 바로가기

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회원메뉴

008
초등학생이 딱 알아야 할 상식 이야기 요약정보 및 구매
발행일 : 2019년 4월 3일
지은이 : 글 조영경 / 그림 홍나영
페이지 : 208쪽
가격 : 13,000원
ISBN : 979-11-5868-159-3
판형 : 153*200
  • 알라딘
  • 인터파크
  • 교보문고
  • 예스24
5e66f6aee2e5bb2ec395987a46011645_1436163


호기심에서 시작하는 초등 상식 이야기
당연한 것에 ‘왜 그럴까?’ 하고 생각하는 아이들이 얼마나 될까요? 대부분의 아이들은 누구나 알고 있는 상식을 당연한 것으로 받아들입니다. 하지만 세상에는 당연한 것은 없습니다. 모두 그럴 만한 이유가 있지요.
호기심이 많은 사람은 끊임없이 새로운 것을 배우려고 합니다. 그리고 스스로 찾은 답은 쉽게 잊어버리지 않습니다. 또 계속 질문을 하고 답을 찾다 보면 새로운 생각을 찾아내는 창의력도 키울 수 있습니다. 세상의 모든 것에 ‘왜?’라는 호기심을 가지면 분명 어제와는 다르게 보일 것입니다.
‘북극곰이 추울까? 펭귄이 추울까?’
한번 같이 생각해 볼까요? 펭귄과 북극곰이 사는 남극과 북극은 태양열을 많이 받을 수 없기 때문에 적도나 다른 지역에 비해 훨씬 추워요. 게다가 흰 눈에 덮인 채 지구의 각 극지방에 있어서 비슷해 보이지만, 사실 엄연히 다르지요.
북극은 육지가 아니라 바다예요. 거대한 얼음덩어리가 바다 위에 떠 있는 것으로 북극해라고도 해요. 따뜻한 바닷물이 흘러 들어오기 때문에 추위를 녹일 수도 있어요. 반대로 남극은 대부분이 육지예요. 오랜 세월에 걸쳐 쌓인 눈이 압력으로 단단해져서 2㎞에 이르는 거대한 얼음덩어리를 만들었고, 그 얼음덩어리가 남극 대륙의 98%를 덮고 있지요. 이제 북극곰이 추울지 펭귄이 추울지 알 수 있겠죠?
《초등학생이 딱 알아야 할 상식 이야기》에서는 우리가 알고 있는 상식 중에서 ‘왜?’ 하고 묻고 싶은 질문을 사회, 역사, 국어, 과학, 동식물, 인체, 수학 등 다양한 분야에서 찾아 모았습니다. 쉬운 설명과 재미있는 일러스트로 상식에 호기심을 갖도록 구성하여 전문적인 지식을 쉽게 이해할 수 있습니다.교과서 속의 상식에 또 다른 질문을 보태어 여러 분야를 다루고 있어 더 많은 지식을 얻을 수 있을 것입니다.

 

 

 

 

 

f9be29a2b93ee2c553f29714597c5301_1436539


01 가을이 되면 왜 단풍이 들까?
02 갈릴레이는 왜 거짓말을 했을까?
03 강강술래는 진짜 군사 작전이었을까?
04 같은 생선을 왜 다르게 부를까?
05 개미집은 비가 오면 잠길까?
06 고구마를 먹으면 왜 방귀가 나올까?
07 고려청자는 왜 다시 못 만들까?
08 공짜라면 양잿물을 마셔도 될까?
09 교회 지붕은 왜 뾰족할까?
10 구름은 어떻게 하늘에 떠 있을까?
11 글은 왜 문단으로 나눠서 쓸까?
12 기온을 재는 백엽상은 왜 흰색일까?
13 기차는 왜 덜컹거릴까?
14 긴장하면 왜 손바닥에서 땀이 날까?

15 김홍도의 <씨름>에는 어떤 수학 원리가 있을까?
16 꼭 필요한 소금은 왜 몸에 안 좋을까?
17 꽃이 피는 데도 수학의 규칙이 있을까?


ㄴ ㄷ ㅁ
18 나무는 왜 숯이 되고 재가 될까?
19 널뛰기는 왜 여자들만 할까?
20 눈썹은 왜 계속 자라지 않을까?
21 단어는 누가 만드는 걸까?
22 달은 어디서든 똑같은 모양일까?
23 대나무는 나무일까? 풀일까?
24 대통령 선거일은 어떻게 정할까?
25 동물의 피도 빨간색일까?
26 땀은 왜 흘리는 걸까?
27 ‘땡전 한 푼 없다.’의 땡전은 얼마일까?
28 맞춤법을 꼭 지켜야 할까?
29 매미는 계산을 하고 탈바꿈하는 걸까?
30 명절은 음력인데, 동지는 왜 양력일까?
31 몇 페이지 이상일 때 책이라고 할까?
32 모차르트는 왜 가발을 쓰고 있을까?
33 물고기는 왜 물 밖에서 힘들어할까?
34 물과 기름은 왜 섞이지 않을까?


ㅂ ㅅ
35 바다가 왜 홍해처럼 빨개질까?
36 바닷물을 마시면 왜 안 될까?
37 바람은 어디서 불어오는 걸까?
38 뱀은 자기보다 큰 것을 어떻게 삼킬까?
39 번개는 왜 제멋대로 내리칠까?
40 벌집은 왜 육각형일까?
41 북극곰이 추울까? 펭귄이 추울까?
42 빗방울은 맞아도 왜 안 아플까?
43 산호는 식물일까? 동물일까?
44 삼복더위에 왜 뜨거운 음식을 먹을까?
45 석굴암 본존불상을 왜 막아 놨을까?
46 설피를 신으면 왜 눈에 빠지지 않을까?
47 세뱃돈은 왜 설날에만 줄까?
48 수증기는 투명한데, 김은 왜 흰색일까?
49 씨 없는 과일은 어떻게 번식할까?



50 아프리카에도 눈이 쌓인 곳이 있을까?
51 아프리카의 국경선은 왜 직선일까?
52 아프면 왜 열이 날까?
53 악어는 먹이한테 미안해서 우는 걸까?
54 여러 명의 귀신을 뭐라고 부를까?
55 예방접종을 했는데, 왜 감기에 걸릴까?
56 옛날 시장은 왜 오일장이었을까?
57 오늘 누는 똥은 언제 먹은 밥일까?
58 왕은 한 명인데, 궁궐은 왜 여러 개였을까?
59 왕의 이름은 어떻게 지을까?
60 원주율은 왜 끝이 없을까?
61 은행은 많은 돈을 어디에 보관할까?
62 이글루는 불을 피워도 왜 안 무너질까?
63 이사부랑 이차돈은 조상이 같을까?
64 이토 히로부미는 왜 하얼빈 역에서 총에 맞았을까?
65 일기를 쓰고 돈을 받을 수 있을까?



66 장마가 끝났는데도 왜 비가 올까?
67 전기뱀장어에 감전되면 죽을까?
68 전봉준은 왜 녹두장군이 되었을까?
69 전쟁에서 무기 없이 싸워도 이길 수 있을까?
70 절은 왜 산에 지었을까?
71 절의 기둥은 왜 불룩할까?
72 정전기 때문에 죽기도 할까?
73 제헌절 이전에는 법이 없었을까?
74 지구는 둥근데 왜 땅은 평편할까?
75 지구는 얼마나 빨리 돌까?
76 지구와 달은 왜 부딪치지 않을까?
77 지폐 때문에 사형된 왕은 누구일까?


ㅋ ㅌ ㅍ ㅎ
78 코딱지나 귀지도 하는 역할이 있을까?
79 콜럼버스는 왜 이름을 빼앗겼을까?
80 터널 속 전등은 왜 주황색일까?
81 팔만대장경은 왜 만들었을까?
82 펭귄도 새일까?
83 평균대를 건널 때 왜 팔을 벌릴까?
84 풀은 왜 나무만큼 자라지 못할까?
85 필리핀 사람들은 왜 영어를 잘할까?
86 하루는 왜 24시간일까?
87 한글은 ‘韓글’이라는 뜻일까?
88 혀로 못 느끼는 맛도 있을까?
89 혈액형이 다르면 왜 수혈할 수 없을까?
90 홍길동은 왜 아버지라 부르지 못했을까?
91 흥부전은 누가 쓴 이야기일까?
92 ‘~절’, ‘~일’, ‘~날’은 어떻게 다를까?

 

 

 

 

f9be29a2b93ee2c553f29714597c5301_1436536

 

글 조영경
대학과 대학원에서 국어국문학을 공부했습니다. 아이들이 바른 생각과 따뜻한 마음을 키우는 데 도움이 되는 책을 쓰고 있으며, 독서지도사로도 활동하고 있습니다.
지은 책으로는 《내 공부 습관이 어때서》, 《호기심 특급해결》, 《자기주도》, 《자기주도 토론·논술 쓰기》, 《미래를 결정짓는 공부 습관 초등 고학년 때 달려 있다》, 《초등 1학년 독서록 잘 쓰는 방법 20》, 《얼렁뚱땅 과자나라》, 《대한민국 트렌드》,《5대짱 되는 좋은 습관 65가지》 등이 있습니다. 일본어를 우리말로 옮긴 책으로는 《니안짱》이 있으며, 시리즈로는 《하나하나와 민미 이야기》, 《크레용 왕국》이 있습니다. 

그림 홍나영
미술 대학에서 일러스트를 공부한 후 프리랜서 일러스트레이터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그림 속에 즐거움을 담아 지금도, 그리고 먼 미래에도 행복한 그림을 그리며 어린이들과 소통하고 싶습니다.
작품으로는 《왜 자꾸 물을까? 꿈이 뭐냐고》, 《콩 싫어요!》, 《쿵쾅쿵쾅 공룡》, 《Come To My Wedding》, 《YBM MIDDLESCHOOL ENGLISH 1, 2》, 《영어 중학 평가문제집》 등이 있습니다.

 

 

 

 

 

dfa59029791780b5ce86c68fd6327af6_1436864

 

b573e85ad9106d7230e73871cdd5ce18_1554694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이메일무단수집거부
회사명 파란정원주소 서울시 서대문구 모래내로 464 2층 (홍제동)사업자 등록번호 110-91-95535대표 정태선전화 02) 6925-1628 팩스 02)723-1629
Copyright © 2001-2013 파란정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