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서소개

본문 바로가기

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회원메뉴

006
울음으로 길 밝히는 곡비 요약정보 및 구매
발행일 : 2018년 5월 28일
지은이 : 글 최이정 / 그림 김호랑
페이지 : 240쪽
가격 : 10,000원
ISBN : 979-11-5868-145-6
판형 : 153*224
  • 알라딘
  • 인터파크
  • 교보문고
  • 예스24


5e66f6aee2e5bb2ec395987a46011645_1436163

 

가장 슬픈 사람의 울음을 대신 울어주다
울음으로 저승 길 밝히는 곡비


파란정원 맛있는 역사 동화 여섯 번째 시리즈인 《울음으로 길 밝히는 곡비》는 양반가에 상을 당했을 때 상주 대신 곡을 해야 하는 노비, ‘곡비’의 이야기를 그린 동화이다. 엄마가 곡비면 딸도 곡비여야 하는 운명에서 벗어나 자신의 삶을 찾기 위해 힘겹게 노력하는 은실을 통해 곡비의 본질적인 삶과 부조리한 시대적 상황에 대응하며 살아가는 백성들의 역사를 알 수 있다. 명성황후의 장례 때 만난 서양 아줌마와의 인연으로 곡비가 아니라 호텔 매니저로서의 삶을 사는 은실, 울어야 하는 아이가 아니라 웃는 아이로 성장한 은실을 만나 보자. 

 

“내가 울 엄니 이야기 들려줬어?
울 엄니 집안은 대대로 곡비였어. 울어서 먹고 사는 곡비.
난 그런 곡비가 죽어라고 싫었어. 어떻게 평생 울고 살아?
그래서 결심했지. 곡비 일은 절대 하지 않기로.”
은실의 똑 부러진 말투에 태남의 입이 저절로 벌어졌다.
“그랬던 내가 호텔에서 일하게 됐어.
희한하게 말이야, 호텔에서는 손님에게 친절하고 상냥하게 웃어야 하잖아.
엄니가 준 선물이지 싶어.”
(중략)
“오라버니, 나 어렸을 때 엄니한테 막 대든 적이 있었어.
곡비가 그렇게 좋냐고 말이지. 그때 울 엄니가 그러더라.
저승 가는 사람에게 울음으로 가는 길을 밝혀 주니 좋다고 하는 거야.
생각해 보니 울 엄니가 한 일이 참말로 좋은 일이었네.
죽은 사람 위로를 해 주니 말이야.
우리 살자. 버티고 버텨서 죽어서는 안 되는 사람을 살려내자.
그러면 꺼진 촛불을 다시 살려낼 수도 있지 않겠어.”


- 본문 중에서

 


“슬프지 않은데 어찌 울어? 엄니는 우는 게 왜 그리 쉬워?”
우는 것이 직업인 곡비. 가장 슬픈 사람의 울음을 대신 울어 주는 곡비는 저승 가는 사람에게 울음으로 저승 길 밝혀 주는 중요한 역할을 한다. 옛날에는 상을 치르는 동안 죽은 이를 애도하는 곡이 그치지 않는 것이 죽은 조상에 대한 예의라고 생각했다. 체면 때문에 소리 내어 울 수 없는 양반가에서는 자신들을 대신해 곡을 해줄 사람이 필요했고, 그런 역할을 하는 사
람이 바로 곡비이다.
구한 말, 우리 역사상 가장 안타까운 명성황후의 억울한 죽음과 긴박했던 을사늑약 체결 과정 속에서 우는 곡비가 아니라 울지 않는 곡비 은실이 되기 위한 이야기가 담겨 있다. 은실은 집안 대대로 이어지는 곡비가 싫었다. 슬프지 않은데 울어야 하는 곡비가 싫었다. 그래서 엄마 같은 곡비가 되지 않겠다고 결심했다. 어머니의 죽음 이후, 한양에 올라온 은실은 서양 아주머니 미스 손탁을 만나 손탁 호텔에서 일하며 학당에서 공부를 하며 호텔 매니저 강은실로서의 자신의 꿈을 이뤄나간다. 우리 조상들의 삶은 작은 것 하나도 무시 받아서는 안 되기 때문에 비록 지금은 사라졌지만, 그 당시에는 치열했을 곡비의 삶을 최대한 살리려 집중했다.
《울음으로 길 밝히는 곡비》 이야기를 통해 저승 가는 사람들의 길을 밝혀 주고, 좋은 곳으로 갈 수 있도록 최고의 곡소리로 그들을 위로해 주는 곡비가 있었다는 사실을 기억하길 바란다. 때로는 안쓰럽고, 때로는 기특한 은실이를 만나 보자.

 

 

 

f9be29a2b93ee2c553f29714597c5301_1436539

​· 울음으로 길 밝히는 곡비
· 우는 것 빼고는 못 할 것이 없다
· 설레는 발걸음
· 처음 보는 국장
· 서양 아주머니와의 만남
· 저승에서는 울지 마
· 정동에 서다
· 울지 않고 번 돈
· 처음 가진 책보
· 어처구니없는 누명
· 아직도 곡비로 보이니
· 황제의 슬픔
· 까만 가배, 타는 마음
· 살아서 버티는 일
· 새로운 길

 

 

f9be29a2b93ee2c553f29714597c5301_1436536

 

​글 최이정
어릴 때 용두사미라는 핀잔을 들었지만, 세상에는 흥미로운 일이 많아 여전히 여기저기 기웃거리고 있습니다. 그래도 글 쓰는 일은 현재도 진행 중이라는 사실에 제 어깨를 쓰다듬습니다. 계간지 ‘시와 동화’에 <밥 냄새가 들린다>를 발표하며 작품 활동을 시작했고, 거북이처럼 느린 걸음으로 즐겁게 글을 쓰고 있습니다. 더불어 학생들에게 독서논술과 글쓰기 수업을 하면서 소소한 행복을 누리는 중입니다.
지은 책으로는 《스마트폰 왕국》 《딱지 전쟁》이 있습니다.

그림 김호랑
창 너머 사람들을 보는 것과 추운 겨울이면 따뜻한 이불 속에서 뒹굴뒹굴하는 것을 좋아합니다. 아이들이 꽃과 나비와 함께 늘 행복했으면 좋겠습니다. 대학에서 일러스트레이션을 공부했고, 꼭두 일러스트교육원에서 그림책 과정을 수료하였습니다.
그린 책으로는 《할머니가 아프던 날》 《호랑이가 준 보자기》 《큰 애기 작은 애기》 《손 없는 색시》 《슬기의 왕자》 《채채의 그림자 정원》 《내 복에 산다 감은장아기》 《책 읽어 주는 아이 책비》 등이 있습니다.

dfa59029791780b5ce86c68fd6327af6_1436864

fad9063b7c22e76e42ffe9d56f09ce13_1536646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이메일무단수집거부
회사명 파란정원주소 서울시 서대문구 모래내로 464 2층 (홍제동)사업자 등록번호 110-91-95535대표 정태선전화 02) 6925-1628 팩스 02)723-1629
Copyright © 2001-2013 파란정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