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서소개

본문 바로가기

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회원메뉴

013
티라노 주식회사(개정판) 요약정보 및 구매
발행일 : 2016년 10월 27일
지은이 : 글 김한나 / 그림 서인주
페이지 : 96쪽
가격 : 10,000원
ISBN : 979-11-5868-094-7
판형 : 178*220
  • 알라딘
  • 인터파크
  • 교보문고
  • 예스24


5e66f6aee2e5bb2ec395987a46011645_1436163

 

이젠 나 하나쯤이 아닌 나 하나라도는 어떨까요?

환경 지킴이가 된 공룡 이야기

 

길거리를 지나다 보면 과자봉지처럼 작은 쓰레기에서 검정 봉지에 담긴 커다란 쓰레기까지 무단 투기 된 쓰레기들을 자주 볼 수 있습니다. , 큰 회사에서 정화하지 않고 공장 폐수를 무단 방류해 뉴스에 나오기도 합니다. 사람들은 왜 이렇게 쓰레기를 제대로 버리지 않는 걸까요? 아이에게는 그러면 안 된다.”라고 가르치면서 정작 그렇게 가르친 어른은 지키지 못하고 있으니 말입니다.

그건 아마도 나 하나쯤은 괜찮다거나 남들도 다 버리는데라는 무책임한 마음으로 나 하나를 너무 작게 생각하기 때문인지도 모릅니다. 분명 나 하나가 모여 둘이 되고, 열이 되고, 우리 마을이 되고, 우리나라가 되고, 세계가 됩니다. 바로 우리 지구가 되는 것입니다. ‘나 하나가 이렇게까지 커질 수 있다는 것을 한 번이라도 생각했다면 나 하나쯤이야.’라는 생각은 쉽지 않았을 것입니다.

에우로파의 공룡들도 그랬습니다.

빠르고 편리한 생활을 위해 시작한 티라노의 에우로파 발전 사업은 겉보기에는 반짝반짝 빛나는 별처럼 화려할지 모르지만, 속은 자연환경을 오염시키고 파괴하여 끝내는 에우로파를 얼음별로 만들어 공룡을 멸망시킵니다. 만약 공룡들이 조금 더 일찍 나 하나쯤이 아닌 나 하나라도라는 마음만 가졌다면 그런 결과를 가져오지는 않았을 것입니다.

가슴에 손을 얹고 천천히 생각해 보세요. 나도 혹시 나 하나쯤이라는 마음을 가지고 있지는 않았는지 말이지요. 그리고 이제부터라도 나 하나라도라는 마음으로 환경을 아끼고 사랑한다면 그런 마음이 조금씩 퍼져 우리 마을로 그리고 우리나라 더 나아가 지구 전체로 퍼질 수도 있지 않을까요. ‘나 하나쯤을 버리고 나 하나라도라는 마음으로 작지만 아름다운 지구를 위해 할 수 있는 일들을 찾아보는 건 어떨까요?

 

맛있는 책읽기 열세 번째 이야기 티라노 주식회사에서는 공룡들이 모여 살던 아름다운 별 에우로파가 더 빠르고 편리한 생활을 위해 티라노의 발전 사업을 시작하면서 반짝반짝 빛나는 겉모습과는 반대로 자연환경의 오염과 파괴로 결국 얼음별이 되어 가는 모습을 통해 환경이 얼마나 소중한지 일깨워 줍니다.

90c430cf511d52034e967b7ee94a1bb3_1477270

아주 오래전 은하계에는 에우로파라는 아름다운 별이 있었어요. 높은 빌딩이나 자동차가 달리지는 않았지만, 이곳에 사는 공룡들은 서로를 아끼고 주어진 환경에 만족해하며 행복하게 살았지만, 티라노는 그렇지 못했어요. 티라노는 공룡들에게 에우로파 발전 계획을 이야기하며 에로우파를 다른 별들처럼 발전시키겠다고 설득하게 된다. 하지만 에우로파가 발전할수록 에우로파는 회색별이 되어간다.

f9be29a2b93ee2c553f29714597c5301_1436539

프롤로그

아름다운​ 별 에우로파

우뚝 솟은 티라노 주식회사

변화하는 에우로파와 공룡들

에우로파가 이상해

나 하나쯤은 괜찮아

아파하는 에우로파

에우로파를 살려내

회색빛 별 에우로파

에우로파여, 영원히 안녕!

에필로그-환경 지킴이가 된 에우로파 공룡들

f9be29a2b93ee2c553f29714597c5301_1436536

글 김한나

어린 시절을 풍성하게 해 줄 이야기를 만들어 세상의 모든 아이와 나누는 것이 꿈인 방송작가입니다. 선생님은 KBS 라디오 작가로 활동하였고, KBS 방영 애니메이션 <치카치카 폼폼이>, <구름빵>, <뛰뛰빵빵 구조대>의 시나리오 작업에 참여하였습니다.

    

그림 서인주

대학에서 서양화를 공부한 후 동화 그림 작가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이 책을 작업하며 푸른 자연이 주는 빛이 얼마나 소중한 선물인지 새삼 깨달았다는 선생님은 친구들도 자연이 주는 선물을 잘 지켜 갔으면 좋겠다고 당부하셨습니다. 오늘도 선생님은 아름다운 세상이 담긴 그림을 그리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dfa59029791780b5ce86c68fd6327af6_1436864

90c430cf511d52034e967b7ee94a1bb3_1477270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이메일무단수집거부
회사명 파란정원주소 서울시 서대문구 모래내로 464 2층 (홍제동)사업자 등록번호 110-91-95535대표 정태선전화 02) 6925-1628 팩스 02)723-1629
Copyright © 2001-2013 파란정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