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숲

본문 바로가기

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회원메뉴

눈물 뚝 배시시 요약정보 및 구매
발행일 : 2016년 5월 25일
지은이 : 글 MOCI
페이지 : 248쪽
가격 : 12,800원
ISBN : 978-11-5868-075-6
판형 : 150*200mm
  • 알라딘
  • 인터파크
  • 교보문고
  • 예스24

5e66f6aee2e5bb2ec395987a46011645_1436163​ 

 

각자 빛나는 시기가 다를 뿐,
힘들어도 내 인생이다.

젊음, 싱그러움, 뜨거움, 열정, 도전…….
만물이 푸른 봄철이라는 의미의 청춘은 싱그럽고 파릇파릇한 봄의 새싹처럼 열정이 느껴지는 시기입니다. 또한 누구나 한번은 겪는 질풍노도의 시간인 만큼 뜨겁기도 하고, 불안하기도 하고, 힘들기도 합니다. 오죽하면 피 끓는 청춘이라는 말을 할까요.
인생에서 단 한 번뿐인 아름다운 시간, 청춘. 하지만 막상 청춘의 터널을 지날 때는 청춘의 아름다움과 소중함을 알지 못합니다. 열정보다는 힘듦이 먼저이고, 소중함보다는 불안함이 먼저 들기 때문이지요. 그렇다고 마냥 주저앉아 힘든 현실을 비탄할 수는 없습니다. 그러기에 청춘은 무한한 열정을 갖고 있거든요. 그래서 우리는 일어서야 하고, 일어설 수 있습니다.
지금 우리의 청춘은 극심한 취업난과 앞날에 대한 두려움과 불안함, 뜨거운 만큼 아픈 사랑과 이별, 내 뜻대로 되지 않는 것들에 대한 실망감과 좌절감에 멍들어 있습니다. 이런 경우 있지 않나요? 친구들은 이미 취업을 해서 돈을 벌고 있는데, 나는 직장은커녕 정말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도 모를 때가 있습니다. 갈 곳도 없고 불러주는 곳도 없는데, 거리의 많은 사람들은 다들 어딜 그리 바쁘게 가는지 문득 나만 하릴없는 사람처럼 느껴질 때도 있습니다. 나는 저 사람을 무척이나 사랑하는데, 정말 잘해줄 수 있는데, 나를 보지 않아 속상할 때가 있고, 나는 아닌데 일방적으로 이별을 통보해 마음에 상처를 받고, 정리되지 않는 사랑의 감정 때문에 힘든 나날을 보낼 때도 있습니다. 열심히 잘해낼 수 있는, 정말 내 할 일인데도 나를 불러주지 않는 회사가 야속하고, 9개 잘하고 1개 못하는 딱 그것만 꼬집어서 훈계하고 지적하는 직장 상사 때문에 자신감을 잃을 때도 있습니다. 이런 많은 시련이 청춘을 힘들게 합니다. 
하지만 힘들다고 솔직히 이야기하는 것은 어렵습니다. 친구들한테 말하기에는 자존심 상하고, 부모님께는 이런 초라한 모습이 미안해서 그저 마음으로 끙끙 앓고 맙니다. 그래서 우리는 낙서를 합니다. 지금의 이 힘듦을 털어놓기 위해서이지요. 하지만 SNS에 글을 남기면 내가 쓴 글이라는 게 확인이 되기 때문에 아무도 알지 못하게 카페나 술집 등의 벽면, 테이블 등에 낙서를 합니다. 누구나 쓸 수 있는 불특정한 글이기에 더욱 솔직해질 수 있습니다. 나는 힘들고 괴로운 현재의 심정을 이야기함으로써 마음의 안정을 얻고, 읽는 사람은 글을 쓴 사람이 누구인지 알 수 없으나 나와 같은 고민을 하는 글을 보며 위안과 위로를 받게 됩니다. 이 시대의 시련은 나만의 것이 아니라 나와 함께 청춘을 보내고 있는 이들 모두 겪는 시련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낙서를 통해 공감대가 형성되고, 애환이 공유되기도 합니다.
때로는 말보다 글이 강한 힘을 발휘할 때가 있습니다. “괜찮아. 괜찮아.” 말로 하는 위로보다는 같은 고민을 하는 이들의 몇 줄의 낙서가 더욱 힘을 줄 수 있습니다. 《눈물 뚝, 배시시》에는 연애도, 사랑도, 취업도, 그 무엇 하나 내 뜻대로 되지 않는 이 시대 청춘들의 진심이 담겨 있습니다. 마음속 이야기로 서로를 응원해주는 글을 통해 마음이 따뜻해질 수 있습니다.
청춘에는 실패가 없습니다. 다만 시련이 있을 뿐이지요. 아픈 만큼 성숙하다는 말처럼 청춘의 시련이 있기에 인생이 더욱 견고해지는 것입니다. 그렇기에 청춘은 시련을 낳고, 시련은 우리를 성장시킵니다. 어두운 터널 끝에는 분명 밝은 빛이 있습니다. 고생 끝에 낙이 온다는 말도 있고요. 지금의 힘든 상황이 끝날 것 같지 않더라도 분명 그 끝은 있습니다. 어차피 지날 시기라면 극복하는 것은 어떨까요. 그래야 나중에, 밝고 따스한 빛을 만났을 때 더욱 당당할 수 있고, 청춘의 소중함을 알 수 있을 테니까요. 힘듦은 힘든 대로, 시련은 시련대로, 외롭고 힘든 이 시대를 사는 청춘들이 방황을 잠시 잊고 희망을 품을 수 있도록 《눈물 뚝, 배시시》가 응원합니다.
아프고 뜨거운 청춘이여, 오늘의 힘듦이 내일의 희망이 되기를!

f9be29a2b93ee2c553f29714597c5301_1436536

말하고 싶은 걸 말하다


자유로운 공간이었던 온라인에 무슨 일이 있는 것일까요?
지금 내가 쓰는 SNS는 왜 내 공간이 아닌 것만 같을까요?
온라인의 누군가에게 내 진실한 생각과 감정을 말하고 싶었습니다. 가끔은 무엇인가를 물어보고 싶었습니다. 하지만 이내 포기해야만 했습니다. 내가 아는 누군가의 생각이 나와 다를까, 부모님이 걱정할까, 친구들이 이상하게 보지 않을까 걱정이 되었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모씨가 2014년 11월 시작하여 현재 250만 명의 회원이 하루에 100만 장 이상의 카드로 소통하는, 국내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소셜미디어로 발전하였습니다.
모씨는 여전히 믿고 있습니다. 익명의 진심이 바로 당신을 더욱 당신답게, 다른 사람들과 공감하고 소통할 수 있는 길이라는 것을.
 

 

 

ae1a93c4d6820c4477a96b093829410f_1462941

ae1a93c4d6820c4477a96b093829410f_1462941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이메일무단수집거부
회사명 파란정원주소 서울시 서대문구 모래내로 464 2층 (홍제동)사업자 등록번호 110-91-95535대표 정태선전화 02) 6925-1628 팩스 02)723-1629
Copyright © 2001-2013 파란정원. All Rights Reserved.